월요일아침이라 피곤한 탓인지 2교시 수업하다가 녀석들이 떠들어서 화를 버럭내고야 말았다.  순간 분위기가 찬물을 끼얹은 듯 가라앉아버렸고 수업은 그야말로 암울하게 진행되고 말았다. 나 혼자 교실 벽을 보면서 수업을 했다.  7교시 여학생반에 수업들어갔더니 아이스크림을 사달라고 생떼를 부리는 녀석들 땜에 진땀을 흘렸다. 만우절날 다른 반에서는 아이스크림을 사주었으면서 자신들은 왜 안사주냐는 것이었다. 녀석들에게 한마디했다. 매점아주머니가 도끼눈을 하고 외상값을 받으려고 나를 수소문하고 있다고. 도대체 3학년 한연옥쌤은 누구길래 외상값 10만원(만우절날 아이스크림 3개반에 돌렸다 흑흑)을 안 갚냐고 지금도 포위망을 좁혀오고 있다. 다행히 나를 여선생님으로 알고 있어 조금 시간을 번 듯하다. 그러나 얼마나 오래 가겠는가.

돈벌기는 애시당초 힘든 것 같다. 돈이 이렇게 여기저기 술술 새나가니 말이다.

보충수업때 국어선생님이 지나가다가 이렇게 말했다. 쌤반 아이들 12명밖에 안남았던데요 무슨 조치를 취하셔야 하는 것 아닙니까?  이말을 듣고 있자니 매를 들어 때리라는 강한 압박감이 몰려왔다. 그렇지만 올초부터 녀석들이 나의 매를 훔쳐가서 숨겨버렸는지 버렸는지 현재 매가 없다. 없어서 못 때리고 있는 것이다.  야밤에 산에 올라가서 하나 꺽어오든지 해야 하는데. 한편으로 우리학교 모선생님이 열이 받아서 애를 때리다가 주변아이들이 경찰서에 신고하는 바람에 지금 도서관에서 유배생활을 하고 있는 중이다. 기독교사로서 때려서는 안될 것 같다. 기도해보면 주께서는 언제나 '기다려라'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 같다. 기다려보자. 기다려보자 어금니를 꽉깨물고 기다리자 하면서, 속으로 주님만 아니었으면 너그들은 벌써 내 한테 죽은 목숨이다라고 벼르고 있다.  3월 참 정신없이 가고 있다.

조회 수 :
1925
등록일 :
2010.04.05
20:46:25 (59.25.217.85)
엮인글 :
http://www.tcf.or.kr/xe/diary4/131210/1a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tcf.or.kr/xe/131210

'1' 댓글

전형일

2010.04.14
22:05:17
(*.178.115.219)

선생님 모습을 상상하며..웃고있습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5 13년 4월 11일 회복적 대화를 하고서 [7] 한연욱 2013-04-12 200
164 5월 14일 [2] 한연욱 2010-05-14 1950
163 5월 13일 한연욱 2010-05-13 1631
162 4월28일 [1] 한연욱 2010-04-29 1846
161 4월 27일 [3] 한연욱 2010-04-27 1844
160 TCF에 낚였다...?? [3] 현유진 2010-04-22 1870
159 2010년4월16일 [4] 한연욱 2010-04-16 1613
» 2010년4월5일 [1] 한연욱 2010-04-05 1925
157 "때" [3] 조현정 2009-03-11 1937
156 졸업식 [1] 조현정 2009-02-07 2002
155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1] 박미진 2007-08-31 2193
154 감동적인 하진이 반 이야기 file 강영희 2006-12-15 1094
153 시험 감독 하며, 아이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1] 이은영 2006-10-17 1065
152 동찬이의 일기 "영화 괴물을 보고" [1] 이정미 2006-09-14 1328
151 샘을 지켜보는 아이들 [5] 강영희 2006-08-25 1357
150 축복받는 생일 [1] 이서연 2006-06-05 1268
149 나의 대학교 담임선생님 [1] 강영희 2006-03-27 1358
148 수업시간에... [2] 이형순 2005-11-14 1368
147 하나님이요~^^; [3] 어남예 2005-11-01 974
146 가장 좋은 가르침은? [2] 김경수 2005-11-01 1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