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봄인지 겨울인지.

오늘 아침은 무척이나 화가 난다. 인문계고등학교 교사로서의 가장 중요한 일- 아이들을 학교에 붙들어 두는 일-에 계속 실패하고 있다는 속상함때문이다. 옆반은 40명이 빼곡하게 앉아서 차분하게 자습하고 있는데 우리 반은 7명이 나와서 떠들고 있었다. 화를 버럭 낼 수 밖에 없었다. 아이들이 제멋대로 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고 나의 권위가 무너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이다. 하지만 돌이켜 생각해 보면 개교기념일 휴일마저 반납하고 학교에 나와야하는 고3의 현실에서 순종적으로 학교에 끌려나온 아이들이 대단하다고 나 자신을 억누르면서 끓어오르는 분노를 잠재우고 있다. 어제 지역모임에서 성령의 기름부으심이 우리 속에 있고 우리를 가르쳐준다는 말씀이 떠오른다. 잠시 기도해 보았다.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고.

다른 선생님들이 우리반을 찌끄러기반이라고, 쓰레기반이라고-성적이 바닥인데다 흡연하는 학생은 절반을 넘고 있다-말한다. 3학년에 올라올 때 아이들이 기피하는 애들이 고스란히 우리반으로 모였다. 인정할 수 밖에 없다는 패배감에 젖어든다. 희망은 없는가?

교육도시라는 대구의 화려한 선전문구와 창의성이니 뭐니 하는 각종미사여구를 동원해 초등학교때부터 고3까지 교육을 받았지만 부적응한 학생들이 우리 반에 마지막 피난처를 찾아 모여있는 것이다. 아이들의 모습을 보며 교육의 실패를 느끼지 않을 수가 없다. 참담한 실패다. 애써 서울대 몇명, 고려대 몇명보냈다는 현수막으로 부질없이 가려보지만 나는 진실, 대구교육의 참담한 실패를 무표정한 두눈으로 애써 무덤덤하게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아울러 나의 무능력을 용기없음을 처참하고도 처절하게 느끼고 있다. 그러나, 슬픔을 통해서 배운다고 하지 않았나? 아직 변하지 않은 내속의 죄악을 심판하시는 주님의 손길이라 생각하며 이 고통을 제대로 100% 음미할 것이다. 변해야 하는 데 말이다. 말만 앞세워서는 안되는데 말이다.

조회 수 :
1613
등록일 :
2010.04.16
09:01:48 (211.43.82.134)
엮인글 :
http://www.tcf.or.kr/xe/diary4/141149/eb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tcf.or.kr/xe/141149

'4' 댓글

김정태

2010.04.16
09:31:49
(*.242.29.149)

대구 교육의 실상이 처절하게 느껴집니다.

어제 요한1서 말씀 중에 세상을 향한 사랑과 하나님을 향한 사랑은 결코 공존할 수 없다는 말씀이 생각납니다. 결코 세상을 사랑치 말라고 왜냐하면 그 속에는 하나님 사랑이 아닌 다른 것, 육신의 정욕, 안목의 정욕, 이생의 자랑 뿐이라고.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 교육, 학생들을 소외시키는 가르침, 뒤쳐진 학생들을 지속적으로 낙오시키는 교육은 그 어디에도 하나님의 사랑이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가 일하는 교실 현장이 엄청난 싸움의 한가운데라는 사실을 새삼 깨닫습니다.

싸움에 깨질수록, 얻어터지고 당할수록 더욱더 강해지는 손오공이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오승연

2010.04.17
06:08:26
(*.8.83.140)

선생님의 글을 읽으니, 마음이 아픕니다. 무언가 막혀있고 답답하지만, 다시 일어서서 하나님을 바라봐야만 하는 우리 기독교사들..

때로는 어찌할 수 없는 현실을 바라볼 때, 자신감 마져 잃어버릴 수도 있지만..

우리를 세우신 이가 "이 세상을 만드시고 다스리시는 크신 하나님"을 떠올리며 다시 일어서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김정태 선생님의 글처럼, 세상을 향한 사랑과 하나님을 향한 사랑은 함께 갈 수 없는 것 같아요.

힘들더라도 하나님을 붙들고 있을 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가장 좋은 길.. 방법을 보여주시리라 믿어요.

학교에서 힘든 아이일수록 가정방문을 해보면, 대부분 부모님들이 많이 바쁘시거나 가정사정으로 아이들을 잘 돌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학교에서라도 관심을 받기 위해서 장난을 심하게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저는 부모님들이 아이들에게 관심을 두게 하기 위해서 다음날 준비물이나 필요한 내용을 부모님들 핸드폰 문자로 자주 보내드리곤 했답니다.^^ 가정방문을 해보면, 부모님들 중에는 가정교육이 70%를 넘는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셨답니다. 

한연욱

2010.04.17
07:45:48
(*.43.82.134)

 어제 일기를 쓴 후에  자습도망간 애들을 전부 불러서 훈계를 한 다음 다시 집으로 쫒아 보냈습니다. 그리고 지각한 녀석들도 훈계를 한다음 집으로 보냈습니다. 왠지 속이 후련하더군요. 그냥 학교에 붙들어 두는 일만 하다가 반대로 학교에 남아 있으려는 애들을 쫒아보내니까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던데요. 어쨌든 속이 후련합니다. 4월 17일 토요일 오늘은 날씨가 화창하네요.

안준길

2010.04.17
08:27:37
(*.106.190.2)

한연욱샘! 극약 처방을 하셨네요. 집으로 쫓겨간 아이들이 왠지 학교 가는 토요일에 집에 있는 느낌이 정상이 아니란 걸 깨닫기를 바랍니다.

 

제가 수업들어가는 반 아이 중 하나도 한 눈에 보아도 도끼눈과 세상에 대한 증오가 가득찬 아이가 있습니다. 제가 장난삼아 잘 쓰는 수업 중 "나와!" 구호에 다른 아이들은 다 자지러지게 웃지만, 그 아이만은 여전한 도끼눈으로 하는 수 없어하는 표정으로 걸어나오더군요.

 

연욱샘 말대로, 성공한 것 처럼 보이는 2%말고, 그저 너무 평범해서 눈에 잘 띄지 않는 50%와, 의도적으로 무관심안에 버려지는 하위 10 %에 대한 배려는 없다고 봐야할 것입니다.

 

힘든 아이들을 맡으면 어느 교사라도 힘들어지게 마련인데, 동료교사들때문에 더 힘들겠네요.

주께서 특별한 은혜와 지혜주시기를 기도합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5 13년 4월 11일 회복적 대화를 하고서 [7] 한연욱 2013-04-12 200
164 5월 14일 [2] 한연욱 2010-05-14 1950
163 5월 13일 한연욱 2010-05-13 1631
162 4월28일 [1] 한연욱 2010-04-29 1846
161 4월 27일 [3] 한연욱 2010-04-27 1844
160 TCF에 낚였다...?? [3] 현유진 2010-04-22 1870
» 2010년4월16일 [4] 한연욱 2010-04-16 1613
158 2010년4월5일 [1] 한연욱 2010-04-05 1925
157 "때" [3] 조현정 2009-03-11 1937
156 졸업식 [1] 조현정 2009-02-07 2002
155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1] 박미진 2007-08-31 2193
154 감동적인 하진이 반 이야기 file 강영희 2006-12-15 1094
153 시험 감독 하며, 아이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1] 이은영 2006-10-17 1065
152 동찬이의 일기 "영화 괴물을 보고" [1] 이정미 2006-09-14 1328
151 샘을 지켜보는 아이들 [5] 강영희 2006-08-25 1357
150 축복받는 생일 [1] 이서연 2006-06-05 1268
149 나의 대학교 담임선생님 [1] 강영희 2006-03-27 1358
148 수업시간에... [2] 이형순 2005-11-14 1368
147 하나님이요~^^; [3] 어남예 2005-11-01 974
146 가장 좋은 가르침은? [2] 김경수 2005-11-01 1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