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번에 리더모임 신청한 현유진이라고 합니다.

 

아무래도 TCF에 제대로 낚인 것 같아서...

글 하나 올리려고 합니다.

 

08년 여름, 대학 때의  선교단체 친구들, 후배들에게

선교한국 같이 가자고 꼬셔서(?)  다같이 가등록 해놨는데

갑자기 2주짜리 연수를 받게 되서 혼자 좋은교사 수련회에 가게 되었습니다.

 

그 때 저희 방에서 만난 두 분의 TCF 선생님들

그리고 좋은교사 수련회를 통해 인제에서 모임을 시작하며 알게된 TCF 친구..

로 인해 09년 여름 TCF 수련회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그 때만 해도.. TCF도 좋지만

대학 때의 선교단체와 연결된 교사모임을 개척하겠다고

굳게 다짐하고, 10년 겨울방학 때도 그 단체의 수련회에 가려고 했으나

학교 일정이랑 겹쳐서 10 겨울 수련회에도 TCF로...ㅋ

 

어쩔 수 없이 간 수련회였는데...

(영적 회복이 필요해서.. 정말 갈급한 마음으로 교사수련회 하나는 참석하잔 생각이었거든요)

 

어디까지나 저의 need를 채우기 위한 수련회라 생각했었는데,

그래서 전 TCFer 예요. 라고 하라고 해도 안하고 멀뚱멀뚱하게 있었는데...

 

참 이상했습니다.

소망나누기 (맞나요?  수련회 마지막 저녁 집회...) 시간에

제가 아는 친구들 말고도 모든 TCF 선생님들이 가족으로 느껴지더라고요.

그래서 안상욱 선생님께도 철원에 TCF 모임 만들고 싶단 말씀을 드렸고요.

(바로 전날까지도 다른 단체를 개척하고픈 마음이 더 컸거든요.)

 

여러 사정으로 아직 철원 모임을 개척하진 못했지만,

혼자 철원 대표란 생각으로 리더모임에도 신청했습니다..ㅋ

(물론 안상욱샘과 어남예샘이 많이 동기부여해 주셨지요..)

 

 

리더모임에 참석한 건 그렇다 치고...

 

 

요즘 TCF에 제대로 낚였단 생각을 많이 합니다.

얼마 전엔 수련회 괜히 갔단 생각도 들었습니다.

 

지금 전교생이 70명도 안 되는 작은 학교에 있는데,

저희반 학생이 제일 많고 (14명ㅋㅋ)

과목별로 부진아 나온걸 계산하면 16명입니다.

교육청 부진아 보고 양식엔 100%가 넘어가죠.

 

성적 말고도 생활지도나, 기가 쎈 학부모님 등등으로 인해

제가 지금 맡은 반은 모두 기피하셨습니다.

 

물론 저도 마찬가지였죠.

누군가 장난으로 내년에 5학년할래?  하고 물으면

차라리 6학년을 한 번 더 하고 말죠.

(성취도, 졸업 준비를 빡세게 해서 정말 힘들었거든요)

내년엔 좀 편한 학년 맡으면 안되나요? 

부진아 없고, 말 잘듣는 *학년 미리 찜해놓고 담대히 선포하고 다녔습니다.

 

그런데...

TCF 수련회에서 다음 학년, 아이들을 위해 기도하라는데

이상하게 자꾸 5학년이란 마음을 주시는 겁니다.

속으로... 5학년하기 너무 싫어하니까 5학년 생각이 나는 걸거야.

하나님, 왜 하필하면 그렇게 힘든 학년인가요?

불평불만을 하다가...

결국엔 제가 감당할 수 있는 아이들이라면,

저를 필요로 하는 아이들이라면 5학년 맡겠노라고 기도를 하고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집으로 돌아온 후...

수련회 때의 순간의 기도가 1년을 좌우할 수 있단 생각에,

1박2일의 야외취침 복불복보다 더 중대한 복불복이란 생각에

몇 번이나 다른 학년을 써볼까 했지만..

순종? 하는 마음으로 5학년을 맡게 되었습니다.

 

써놓고도 많이 후회하고

2월 말부터 안하던 새벽기도도 가고, (2주 하다 그만 뒀어요ㅠ)

매일 아침 좋은교사 3월호에 있는 교육을 위한 기도 보며 기도도 하고

좋은교사에서 나온 학업부진아 소책자 보면서

열심히 해보려고 했으나....

 

아이들은 제가 상상했던 이상으로

정말 힘들었습니다....ㅠㅠ

 

TCF 수련회에 괜히 가서 낚였다...

왜 내가 학년 기도를 해서 이 아이들을 가르치게 되었을까?

제가 감당할 수 있으면 맡겨달라고 했지,

왜 감당못할 아이들을 주셨냐고 원망도 하고...

애들한테 막 짜증도 내고...

말씀 보는 것도 소홀해지고 기도도 형식적으로 되어갔습니다.

 

아이들한테 막 짜증내면서 힘들다고,

솔직히 너무하는거 아니냐고 막 짜증낸 다음날 아침,

주님께선 다시 좋은교사 3월호의 교육을 위한 기도를 생각나게 하셨고,

아이들에게 집에서 많이 생각해 봤다고.. 그 결론을 말해주겠다고 하며

기도문을 읽어주었습니다.

 

다시 열심히 해보자고..

 

그랬다가도 단원평가 채점하면서

빨간 비가... 노아의 홍수 처럼 많이 오는 걸 보면

막 화나 났다가도...

 

공식적으로 기도문까지 읽어준 상황에서

기독교사는 이러면 안된단 생각에...

아이들도 그 이후엔 제 맘을 좀 알아줬는지, (기도의 힘이겠죠?)

열심히 하다가... 저 심심하지 않게, 계속 기도하라고 말썽도 부려주고

 

그럼 또 '괜히 기도했어...' 괜히 수련회 갔어..

했다가도 다시 기도 하며 회복하고...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그래도, 리더모임에 신청했다는건

제 맘에 TCF가 굳게 자리잡고 있는 거겠죠?ㅋㅋ

 

학교에 신우회도 있고,

여러가지 복잡한 상황 속에서

TCF 모임을 할 수 있을지 많이 걱정이 되는데요...

 

리더모임 가서 간사님들과 많은 선생님들의 조언을 얻고 싶습니다.

금요일에 뵈요^^

 

조회 수 :
1870
등록일 :
2010.04.22
00:56:07 (59.29.36.58)
엮인글 :
http://www.tcf.or.kr/xe/diary4/141943/c36/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tcf.or.kr/xe/141943

'3' 댓글

안준길

2010.04.22
08:19:15
(*.106.190.2)

현유진 선생님! 하나님께서 거룩한 부담을 많이 주셨군요. TCF뿐 아니라, 기독교사의 길로 제대로 접어드신 것 같습니다. 하나님께서 지역모임개척의 마음 주신 것도 아무한테나 주신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 주께서 늘 힘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어남예

2010.04.22
09:36:52
(*.245.40.210)

오~~~ 멋진 현유진~

낼 원주에서 봐요^^ 파이팅!!!

이형순

2010.04.22
10:38:26
(*.250.184.147)

지난 겨울수련회 때 조장으로 섬겼던 전주의 형순언니입니다.

문자 하나 달랑 보내고 지금까지 제대로 관심을 가지지 못 했네요. 미안해요.

글을 읽어보니 혼자서 많이 힘들고 외로웠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 역시 1998년 처음으로 교단에 섰을 때, TCF에 낚여서 지금까지....  ^^;

그래도 하나의 가족으로 공동체로 함께 한다는 게 큰 힘이 됩니다.

저도 MK 선교를 위해 자원하는 분들이 계시면 리더모임에 참석해서 

재회의 기쁨을 가질 수 있었을텐데...

암튼 남예샘을 비롯해 마음 맞는 분들과 좋은 시간 보내세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5 13년 4월 11일 회복적 대화를 하고서 [7] 한연욱 2013-04-12 200
164 5월 14일 [2] 한연욱 2010-05-14 1950
163 5월 13일 한연욱 2010-05-13 1631
162 4월28일 [1] 한연욱 2010-04-29 1846
161 4월 27일 [3] 한연욱 2010-04-27 1844
» TCF에 낚였다...?? [3] 현유진 2010-04-22 1870
159 2010년4월16일 [4] 한연욱 2010-04-16 1613
158 2010년4월5일 [1] 한연욱 2010-04-05 1925
157 "때" [3] 조현정 2009-03-11 1937
156 졸업식 [1] 조현정 2009-02-07 2002
155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1] 박미진 2007-08-31 2193
154 감동적인 하진이 반 이야기 file 강영희 2006-12-15 1094
153 시험 감독 하며, 아이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1] 이은영 2006-10-17 1065
152 동찬이의 일기 "영화 괴물을 보고" [1] 이정미 2006-09-14 1328
151 샘을 지켜보는 아이들 [5] 강영희 2006-08-25 1357
150 축복받는 생일 [1] 이서연 2006-06-05 1268
149 나의 대학교 담임선생님 [1] 강영희 2006-03-27 1358
148 수업시간에... [2] 이형순 2005-11-14 1368
147 하나님이요~^^; [3] 어남예 2005-11-01 974
146 가장 좋은 가르침은? [2] 김경수 2005-11-01 1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