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둘째 주인데 저는 한달은 보낸 듯합니다.
힘들어서 그런 거겠죠?

저의 세번째 학교인 남원용성고로의 발령
제가 사는 곳은 군산!
전라북도에서 아마도 군산과 남원은 거의 극과 극이 아닐까  생각이 되네요..

사실 발령나기 전에 남원으로 갈 가능성을 알았지만
기도하면서 군산으로 떨어지길 간절하게 원했습니다.
그런데 결국 남원으로.....
지난 주에는 하나님을 원망하는 제 모습을 발견하고
내가 왜 이러나....이러면 안되는데....마음을 새로이 했습니다.

작은 학교라서 선생님들도 가족같고
아이들도 정감있고 순박하고 선생님을 존경하는 모습이 보이고
학교가 먼 것 빼고는 학교는 정말 좋습니다.

관사나 공무원임대아파트에 들어갈 수 있도록 기도했는데
그것도 안되어서 일주일동안 하루에 3시간 남짓을 출퇴근에 쏟으며
간신히 다녔습니다.

이번 주 월요일, 전주TCF개강모임에서 신흥중학교 목사님의 말씀을 들으며
이 모두가 다 하나님의 뜻이라는 것을 다시 붙잡게 되었습니다.
다 때가 있다고....지금은 잘 모르겠지만...분명 하나님의 때가 있겠죠?


조회 수 :
1937
등록일 :
2009.03.11
19:25:19 (124.3.161.234)
엮인글 :
http://www.tcf.or.kr/xe/diary4/109651/2f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tcf.or.kr/xe/109651

'3' 댓글

손영주

2009.03.29
15:01:41
(*.24.156.150)
세시간의 통근시간이라... 참 먼길 매일 다니시네요. 샘~ 하나님과 함께 출퇴근길에 깊이 교제하며 찬양하는 시간이 되길 소망해봅니다. 빨리 집이 구해져서 들어가길 기도합니다. 사랑해요. 축복해요. 저도 올해 학교를 옮겼는데 참 버겁다했는데... 샘이야기를 보니 전 아무것도 아니네요. 힘내세요.

윤지영

2009.03.31
11:36:04
(*.242.112.8)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는 것이 신앙훈련인가 봅니다. 저도 기다리고 있거든요 기다림이 힘들고 버거울때도 있지만 그것을 통해 하나님을 많이 경험하게 됩니다. 힘내세요~

손혜진

2009.04.23
17:06:30
(*.248.158.178)
'때' 그러네요. 하나님의 최상의 타이밍! 현정션생님 힘내세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5 13년 4월 11일 회복적 대화를 하고서 [7] 한연욱 2013-04-12 200
164 5월 14일 [2] 한연욱 2010-05-14 1950
163 5월 13일 한연욱 2010-05-13 1631
162 4월28일 [1] 한연욱 2010-04-29 1846
161 4월 27일 [3] 한연욱 2010-04-27 1844
160 TCF에 낚였다...?? [3] 현유진 2010-04-22 1870
159 2010년4월16일 [4] 한연욱 2010-04-16 1613
158 2010년4월5일 [1] 한연욱 2010-04-05 1925
» "때" [3] 조현정 2009-03-11 1937
156 졸업식 [1] 조현정 2009-02-07 2002
155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1] 박미진 2007-08-31 2193
154 감동적인 하진이 반 이야기 file 강영희 2006-12-15 1094
153 시험 감독 하며, 아이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1] 이은영 2006-10-17 1065
152 동찬이의 일기 "영화 괴물을 보고" [1] 이정미 2006-09-14 1328
151 샘을 지켜보는 아이들 [5] 강영희 2006-08-25 1357
150 축복받는 생일 [1] 이서연 2006-06-05 1268
149 나의 대학교 담임선생님 [1] 강영희 2006-03-27 1358
148 수업시간에... [2] 이형순 2005-11-14 1368
147 하나님이요~^^; [3] 어남예 2005-11-01 974
146 가장 좋은 가르침은? [2] 김경수 2005-11-01 1174